'잉글리시 티'에 해당되는 글 1건

  1. 차(茶)와 산업혁명의 관계? (4) 2009.02.16

차(茶)와 산업혁명의 관계?차(茶)와 산업혁명의 관계?

Posted at 2009.02.16 14:31 | Posted in 영국★한국 사회

영국에 살면 차(, tea)를 많이 마시게 됩니다. 영국 사람들이 하도 많이 마셔 잉글리시 티라고도 하죠. 한국에서는 홍차라고 합니다.

 

저도 런던에 머무는 동안 차를 많이 마시게 되었습니다. 가기 전에 콜라 등 청량 음료에 더 익숙해있던 저였지만, 처음 홈스테이한 집의 영향인지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한잔하는 잉글리시 티에 중독이 되어 있었죠. 일어나자 마시고, , 그 티 백(Tea bags)을 버리지 않고 아침과 함께 한잔 더^^;

 

잉글리시 아침과 빠질 수 없는 잉글리시 티 (왼쪽 위)

우유만 넣어 마시거나, 우유와 함께 설탕을 넣어 마시면 되는데, 우유를 넣으면 잉글리시 티는 약간 살색으로 변합니다. 한국은 밀크티라고 하는 거 같은데 잘 모르겠네요. 우리 나라에서 한 때 일었던 달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의 논란과 마찬가지로 역시 차의 나라답게, 우유를 물보다 먼저 넣어야 되나 물보다 나중에 넣어야 되나, 한 때 작지만 격렬한 논쟁도 일어났었습니다. 우유를 넣는 방식에 따라 약간 맛이 달라진다고 하는데, 저는 뭐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

설탕과 우유의 넣는 양도 개인 취향에 맞추어 넣어주면 됩니다. 곁들여서, 달지 않은 비스킷이나 여타 과자류를 먹으면서 마시면 아주 훌륭한 간식거리가 되죠. 영국은 전통적으로 점심과 저녁 사이 세, 네시경에 티 타임(tea time)이 있습니다. 이 티 타임은 영국이 산업혁명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준 시간이라고 영국 역사가들은 말하죠. 산업혁명 때문에 늘어난 노동 시간의 피곤함을 이 티 타임으로 달래줬기에 가능했다고 하네요. 일상 속의 티 타임은 그냥 먹고 마시는 쉬는 시간이 아닌 역사적으로 큰 의미를 주는 시간인 셈입니다.

하지만, 제가 마셨던 차들은 영국 전통 잉글리시 티가 아닙니다. 엄밀히 따지면, 전통적으로 제조되고 관리되고 또 그 맛을 내는 전통차는 이제 찾아보기 힘들죠. 지금은 여러 기업에서 차를 제조하고 판매하는 식의 상업적으로 된 지 오랩니다. 많은 기업에서 잉글리시 티 백을 생산해 내고 있죠. 한가지 좋은 점은 여러 회사들의 경쟁으로 인해 잉글리시 티뿐만 아니라 정말 다양한 차들이 많이 개발되고 또, 그것들이 다양한 기호를 가진 사람들에게서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영국의 차를 파는 유명한 곳. 포트넘 앤 매이슨. 피카딜리 위치. 

             
          차들을 모아서 판매하는 제품

   보통 가게에서는 그냥 이렇게 진열해 놓고 팝니다^^;

저도 잉글리시 티 말고, 얼 그레이(Earl Grey), 레이디 그레이(Lady Grey), 오랜지(Orange), 바닐라&코코넛(Vanilla&Coconut) 등을 시도해봤는데, 별로 제 입맛에는 맞지 않더군요역시 오리지날이 최고인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