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차'에 해당되는 글 2건

  1. 그 누구보다 영국인들이 가장 잘 만드는 것은? (2) 2010.03.31
  2. 차(茶)와 산업혁명의 관계? (4) 2009.02.16

그 누구보다 영국인들이 가장 잘 만드는 것은?그 누구보다 영국인들이 가장 잘 만드는 것은?

Posted at 2010.03.31 09:21 | Posted in 런던★영국 생활

영국인들이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도 가장 잘 만드것은 바로 티(Tea, 차)입니다. 우리 나라 홍차와 그 맛이 비슷한데, 여기에 우유나 설탕을 넣어 마시면 아주 좋은 간식거리가 됩니다. 

영국에서의 티는 아주 오랜 역사를 지녔습니다. 중세 이후, 동양 세계를 발견한 이후 영국에 처음 도입된 티는 영국 산업 혁명을 거치면서 티 타임(Tea Time)이란 신조어를 만들며 영국에서 빼놓을 수 없는 그런 차 문화를 창조하기도 했습니다.

오랜 역사만큼 그 티를 만드는 법에 따라 영국 생활 속 많은 의미를 부여하기도 합니다. 특히, 우유를 먼저 넣고 티를 넣으면 노동자 계층(Working Class)으로 보는 시각이 있고, 우유보다 티를 먼저 넣으면 상위계층 (Upper Class)로 보는 인식이 생겼습니다. 또, 여기에 설탕을 넣으면, 노동자 계층보다 좀 더 낮은 계층으로 업신여기기도 했죠. 이렇게 티를 만드는 방법에조차 영국 사회에서 흔히 통용되던 계급 사회 문화가 침투한 것입니다.

또, 티는 만드는 순서에 따라 맛이 다르다고 합니다. 우유를 먼저 넣느냐 티를 먼저 넣느냐 그 맛이 다르다고 하네요. 영국 언론에서도 어떤 방식으로 만드는 티가 가장 맛이 좋을까 라는 주제로 토론까지 벌어졌습니다. 물론, 영국에서 오랫동안 살면서 티를 많이 마셔봤지만, 제 입맛엔 별반 차이 없었습니다. 지금와서 생각해 보니, 요즘 우리 나라 음식 문화를 세계화 하려는 움직임에서 비롯되는 표준화 작업처럼, 그 때 당시 영국 티의 제조법을 표준화하려는 속셈이 아니었나 생각해 봅니다.


그럼 영국 티와 관련된 윗 그림을 살펴볼까요?

첫 그림은 런던 지하철이나 영국 기차들이 늦다는 것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오래된 시설탓에 여기저기 잦은 고장이 많은 지하철과 기차이기에 하루동안에도 수십번 운행 지연이 되기도 합니다. 특히, 사람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시간대인 출퇴근 때, 운행 지연이 집중되어 영국 사람들의 원성을 살 때가 많습니다. 윗 그림은 그런 상황 속의 사람들을 아주 잘 표현해 놨군요.

두번째 그림은 영국 의료제도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의사가 해골을 진찰하고 있는데 그 의미가 무엇일까요? 좀 의미심장할 수도 있는데, 쉽게 말하면, 영국 의료 시설이 제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응급 치료를 받으려고 해도, 며칠 동안 기다려야 하는 경우도 많고, 또 시설이 시원찮아서 제대로 병을 치료할 수 없는 영국 의료 시설이 많다는 것이죠. 물론,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 생기는 부작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유학생들도 등록만 하면 무료입니다.)

세번째는 영국 교육에 대한 문제를 풍자하고 있습니다. 영국은 우리 나라처럼 학구열이 높지 않고, 대학 진학률도 우리 나라보다 낮습니다. 정말로 공부할 얘들만 대학에 진학하고, 나머지는 기술이나 예술을 배워 빠른 사회 진출을 이루기 때문이죠. 따라서, 초중고교에서 배우는 수학, 과학 등의 과목에서 얻는 영국 학생들의 평균 점수는 우리 나라보다도 낮을 것입니다.

"Ok, our trains may not run on time,
Our National Health Service is feeling the pressure,
Our schools don't always get top marks,
But at least we still makes the best cup of tea in the world"

영국에서 티는 영국 사회 속의 이런 부정적인 측면을 모두 덮어 줄 수 있는 따뜻하고 생활에 여유를 주는 그런 존재입니다. 기차도 맨날 고장나고, 의료 시설도 형편없고, 학교 교육도 엉망이지만, 여전히 우리가 가장 맛있는 티를 만든다는 자부심을 갖고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그렇게 영국인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그런 존재인 것입니다.

그림 출처: How to be British

"Dreams come true, London pointer!"


포스팅이 맘에 드셨다면, 추천을,
그저 그랬다면, 아낌없는 격려를,
형편 없었다면,  거침없는 태클을 날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에핑그린입니다.
기타 의견이나 질문 있으시면 제 방명록이나 제 이메일은 항상 열려 있습니다. 런던을 비롯 영국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에 대해 깊이 있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는 에핑그린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메일 주소: eppinggreen@londonpointer.com)

차(茶)와 산업혁명의 관계?차(茶)와 산업혁명의 관계?

Posted at 2009.02.16 14:31 | Posted in 영국★한국 사회

영국에 살면 차(, tea)를 많이 마시게 됩니다. 영국 사람들이 하도 많이 마셔 잉글리시 티라고도 하죠. 한국에서는 홍차라고 합니다.

 

저도 런던에 머무는 동안 차를 많이 마시게 되었습니다. 가기 전에 콜라 등 청량 음료에 더 익숙해있던 저였지만, 처음 홈스테이한 집의 영향인지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한잔하는 잉글리시 티에 중독이 되어 있었죠. 일어나자 마시고, , 그 티 백(Tea bags)을 버리지 않고 아침과 함께 한잔 더^^;

 

잉글리시 아침과 빠질 수 없는 잉글리시 티 (왼쪽 위)

우유만 넣어 마시거나, 우유와 함께 설탕을 넣어 마시면 되는데, 우유를 넣으면 잉글리시 티는 약간 살색으로 변합니다. 한국은 밀크티라고 하는 거 같은데 잘 모르겠네요. 우리 나라에서 한 때 일었던 달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의 논란과 마찬가지로 역시 차의 나라답게, 우유를 물보다 먼저 넣어야 되나 물보다 나중에 넣어야 되나, 한 때 작지만 격렬한 논쟁도 일어났었습니다. 우유를 넣는 방식에 따라 약간 맛이 달라진다고 하는데, 저는 뭐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

설탕과 우유의 넣는 양도 개인 취향에 맞추어 넣어주면 됩니다. 곁들여서, 달지 않은 비스킷이나 여타 과자류를 먹으면서 마시면 아주 훌륭한 간식거리가 되죠. 영국은 전통적으로 점심과 저녁 사이 세, 네시경에 티 타임(tea time)이 있습니다. 이 티 타임은 영국이 산업혁명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준 시간이라고 영국 역사가들은 말하죠. 산업혁명 때문에 늘어난 노동 시간의 피곤함을 이 티 타임으로 달래줬기에 가능했다고 하네요. 일상 속의 티 타임은 그냥 먹고 마시는 쉬는 시간이 아닌 역사적으로 큰 의미를 주는 시간인 셈입니다.

하지만, 제가 마셨던 차들은 영국 전통 잉글리시 티가 아닙니다. 엄밀히 따지면, 전통적으로 제조되고 관리되고 또 그 맛을 내는 전통차는 이제 찾아보기 힘들죠. 지금은 여러 기업에서 차를 제조하고 판매하는 식의 상업적으로 된 지 오랩니다. 많은 기업에서 잉글리시 티 백을 생산해 내고 있죠. 한가지 좋은 점은 여러 회사들의 경쟁으로 인해 잉글리시 티뿐만 아니라 정말 다양한 차들이 많이 개발되고 또, 그것들이 다양한 기호를 가진 사람들에게서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영국의 차를 파는 유명한 곳. 포트넘 앤 매이슨. 피카딜리 위치. 

             
          차들을 모아서 판매하는 제품

   보통 가게에서는 그냥 이렇게 진열해 놓고 팝니다^^;

저도 잉글리시 티 말고, 얼 그레이(Earl Grey), 레이디 그레이(Lady Grey), 오랜지(Orange), 바닐라&코코넛(Vanilla&Coconut) 등을 시도해봤는데, 별로 제 입맛에는 맞지 않더군요역시 오리지날이 최고인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