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버버리는 한국인에게 인기가 있나?왜 버버리는 한국인에게 인기가 있나?

Posted at 2009.03.23 08:42 | Posted in 영국★한국 사회


나는 디자인을 공부하지도 않았고
, 원단을 공부하지도 않았다. 옷도 스포티한 것을 자주 입기에 일부 버버리 매니아처럼 없으면 죽고 못 사는 그런 것은 더더욱 아니다. 하지만, 내가 런던에 7년여 살면서, 런던 곳곳의 버버리 매장을 갈 기회가 있었고, 가는 날이 장날인지, 갈 때마다 한인들을 볼 수 있었다. 한국에서의 인기가 영국까지 와서 이어질 줄이야.


런던 시내에 있는 버버리 매장에는 한국인 점원까지 배치되어 있다. 이 매장은 런던을 경유하는 유럽여행객이 꼭 들리는 곳이기도 하다. 여행사와 버버리와의 모종의 관계가 성립되어 있어서인지 리젠트 스트리트를 지나고 있노라면형형색색의 등산 모자를 쓴 한인 관광객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각자 버버리 쇼핑백을 한 손에 들고서

난 왜 한국인에게 버버리가 인기가 있는지 도통 알 수가 없다
. 내가 그들에게 반문해도 그들에게 시원한 대답을 기대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버버리가 1914년 영국 국군이 입었던 군복에 사용했다는 것을 알 턱이 없고, 버버리 코트는 코난 도일, 윈스턴 처칠이 가장 아끼는 겉옷이었으며, 1919년부터 왕실의 옷을 디자인했다는 것을 그들은 알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 짐작 가는 부분은 여럿 있다. 먼저, 한국인에게 이미 갈색 혹은 베이지색의 배경과 검은색, 흰색 그리고 빨강색이 크로스되어 나오는 체크무늬가 명품의 상징이며, 이런 간단한 무늬는 화려한 무늬를 꺼려하는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기 때문이다.

, 이 버버리 무늬는 이제 옷뿐만이 아니라 가방, 우산, 안경, 핸드백, 지갑, 넥타이, 향수, 아동복 등 이제 안 쓰이는 곳이 없다. 세트를 구매해야 직성이 풀리는 한국인에게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버버리로 치장할 수 있어 좋고, 여성복, 남성복을 비롯 아동복까지 있기에 온 가족을 버버리로 무장할 수 있어 더더욱 안성맞춤이다

제 한국에 버버리가 입고되었는지는 모른다. , 한국에서 언제부터 그 판매가 급격히 증가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생각하기에 한국인에게 버버리가 인기가 있게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한국인의 중도성(中道性)이다. 많은 사람들이 버버리를 찾으면, 나도 버버리를 찾으면 편하다. 그 사람보다 더 나은 명품을 찾아서 암묵의 손가락질 받을 필요도 없고, 버버리보다 못한 브랜드를 입어 부끄러워할 이유도 없다

버버리보다 좋은 명품도 많고
, 버버리에 발톱만큼이라도 따라가지 못하는 브랜드도 많다. 하지만, 그저 가장 무난한 버버리를 입으면, 나 또한 편하게 길거리를 거닐 수 있는 것이다. 우리 나라에서 가장 인기가 있고, 많은 사람들이 입는데 내가 입으면 어떠냐 하는 안도감과 자기암시가 그 버버리의 인기가 시작되지 않았나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