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어른의 가장 큰 차이아이와 어른의 가장 큰 차이

Posted at 2009.02.11 12:10 | Posted in 기타★
아이에서 어른으로 커가면서 달라지는 가장 큰 차이는 꿈입니다. 

만화에서처럼, 번개보다 빠르고, 뽀빠이처럼 힘이 세고 싶고, 마음만 먹으면 피터팬처럼 하늘을 날 수 있고, 손오공처럼 순간이동도 할 수 있고, 피구할 때는 불꽃슛, 축구할 때는 독수리 슛을 하겠다 등의 비현실적인 꿈에서부터, 대통령이 되겠다, 의사가 되겠다 등의 현실적이지만 다소 어려운 꿈들은 아이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밥을 먹고 자라는 겉모습처럼, 꿈을 꾸며 그 내면이 커져 갑니다.

진정한 현실적인 꿈은 그 아이들을 그들이 생각하는 미래의 길로 안내하게 되고, 비현실적인 꿈은 그 아이들의 창의력 개발에 간접적으로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이렇듯 꿈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손등의 점같은 존재가 아니라 그 나이 또래에 꼭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어른이 되가면서 그 꿈은 더 이상 꾸지 않게 됩니다. 살아오면서, 꿈을 꾼다고 다 이뤄지는 것은 아니고, 꿈을 꾸고 그것만 생각해왔는데 이뤄지지 않았고, 꿈을 꾸고 그것만 생각하고, 또, 이것저것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비로서 꿈은 불필요한 존재로 전락하게 됩니다.

아니, 이제 꿈을 이뤘나 안 이뤘나는 중요하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어린 시절 꿈을 이룬 사람은 드물지만, 그 꿈을 이룬 사람들도 각박하고, 빨리빨리를 외치는 자본주의 세상 속에 하루하루 살아가기 바쁘고, 자신을 믿고 따르는 가족을 지키며, 현 위치에서 무엇을 하든 어떻게 하면 좀더 나은 생활을 할 까 고민해야 합니다. 이런 삶 속에서 이제 어른들의 입에서는 꿈이라는 말은 더이상 찾아볼 수 없습니다. 

저도 어른이 되가고 있습니다. 아저씨라고 불리는 30대도 얼마 안남았지요. 아직 제 어린 시절 꿈은 까마득하니, 그 꿈을 지금껏 꾸고 있다고 하면, 누군가가 지금쯤 비현실적이라고 손가락질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이런 생각도 합니다. 꿈을 잃지 않고, 세상만사에 휩쓸리지 않으며, 자신의 하고자 하는 일을 꾸준히 하는 사람, 그 어른들에게 보다 나은 삶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