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스페인 친구가 부러웠던 이유유난히 스페인 친구가 부러웠던 이유

Posted at 2009.05.10 09:44 | Posted in 런던★영국 생활
스페인 친구 파티에서 한 컷!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브라질 등 국적이 다양했다.

영국에서 생활하다 보면, 가장 좋았던 점이 세계 곳곳의 친구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대학교에는 세계 100개국에서 온 학생들이 있고, 런던만 해도, 실제 런던 사람보다 유럽, 아메리카, 아프리카 그리고 동양 사람들도 아주 많이 볼 수 있죠.


저도 자연히 대학 생활 동안 외국 친구들을 만나게 됐는데, 유난히 스페인 친구들이 부럽더라구요. 그 이유는 바로 그들의 스페니쉬 언어였습니다.

우선 스페인 친구들은 브라질을 제외한 남미와 같은 언어, 스페인어를 사용합니다. 남미와 스페인 사람간의 그 언어 구사에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그래도 서울 사람이 제주도 사람과 대화하는 것 같은 그런 차이이죠. 즉, 말이 조금 달라도 의사 소통하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한가지 놀라운 점은 스페인 사람들은 바로 옆 나라인 포르투갈 사람과도  의사소통이 가능하단 것입니다. 옆에서 스페인 출신 친구와 포르투갈 친구가 대화를 나누는 것을 듣고 놀랐던 적이 있죠. 둘 간의 대화를 들어보니 스페인 말을 쓴 것 같은데, 지금 생각해보니 아마 포르투갈 친구가 스페인어를 조금 할 줄 알았나 봅니다.

아직 끝이 아닙니다. 제 스페인 친구는 이탈리아 사람 그리고 프랑스 사람과도 의사 소통이 가능하더라구요. 어디서 따로 배웠냐고 물어봤더니, 그렇진 않다고 하는데, 도통 믿을 수 없는 광경이었습니다. 물론, 스페인어, 이탈리어어, 프랑스어 모두 다른 언어입니다.

하지만, 한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이들 언어 모두 라틴어에 그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유럽 각국의 언어는 라틴어라는 한가지 언어에서 파생된 언어고, 제 스페인 친구는 그 뿌리를 완벽히 이해하고, 그 언어마다 고유한 차이점을 파악하고 그것을 의사 소통에 사용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마, 이것은 몽고계통 사람들이 우리 나라 말을 쉽게 배우는 것과 일맥상통할 듯 하네요.

이렇게 말해 놓고 보니, 이 스페인 친구는 세계 어느 곳에 가도 의사 소통을 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미국이나 영국에서는 영어를, 남미에 가면 스페인어나 포르투갈 말, 유럽에서는 각 유럽에 맞는 말, 동양에 가면 왠만하면 영어로 의사 소통을 하면 좋아하니 그렇게 하면 되고...지금와서 생각해도 너무나도 부러운 친구입니다.


*제 스페인 친구가 전체 스페인 사람을 대변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미리 밝힙니다.

"Dreams come true, London pointer!"

포스팅이 맘에 드셨다면, 추천을,
그저 그랬다면, 아낌없는 격려를,
형편 없었다면,  거친 태클을 날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에핑그린입니다.
런던에서 일어나고 있는 희한하고도 재밌는 최신 소식( 이슈), 런던의 명소, 거리, 공원 소개(런던/영국 명소), 런던 적응기, 런던 유학 생활 등 유학 생활에 관한 개인적이지만 도움될 만한 이야기 소개(런던/영국 생활), 영국 생활에 관한 나의 자서전적인 일기인 (런던/영국 일기), 프리미어리그를 직접 관람한 이야기, 영국 축구장 방문기, 사진 그리고 뉴스(프리미어리그), 내가 보고 듣고 느끼고 했던 영국 대학교의 모든 것(영국 대학교), 영국 경제와 사회를 바탕으로 한 한국 경제, 사회에 대한 나의 코멘트와 진단(영국과 한국 경제, 영국과 한국 사회) 그리고 에핑그린의 다이어리에서는 카투사 군대 입영기, 일상 생각, IT 등 관련 정보와 공부 자료 등을 담을 것입니다.

기타 의견이나 질문 있으시면 제 방명록이나 제 이메일은 항상 열려 있습니다. 런던을 비롯 영국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에 대해 깊이 있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는 에핑그린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메일 주소: eppinggreen@londonpoint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