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핑그린의 영국 라이프 3: 살사바에서의 색다른 경험에핑그린의 영국 라이프 3: 살사바에서의 색다른 경험

Posted at 2009.05.05 13:23 | Posted in 런던★영국 일기

너 하나, 나 하나...너 둘, 나 둘...

드디어 영국 대학 생활 동안 처음으로...

옆구리가 시리지 않게 되었다.

학교에서 만난 영국얘와 나는 어느새...

누가 먼저 말하지도 않았는데...

그렇게 맨날 붙어다니게 되었다...

이게 말그대로 사귀는 것인가...음...

 



에핑그린의 영국 라이프, 그 세번째 이야기...




 

<살사바에 가다>

 


 


핀란드 애를 잊고 공부에만 몰두한 나에게...


드디어 또 다른 봄이 왔다.


날은 뼛 속까지 추운 겨울이었지만-_-


(핀란드 애 이야기는 1편에서 나옵니다)

 

주인공은 역시 같은 수업 듣는 한 영국얘...


(난 주로 같은 수업 듣는얘랑만 친해지는듯?-_-)


이름은 로시였는데, 공부는 열심히 안했다-_-


사실, 로시가 나에게 영국대학 시스템에 대해 알려줬다.


1학년은 그렇게 열심히 공부 안해도 된다고-_-


1학년은 대학 성적에 포함 안된다나...

 

로시를 처음 본 것은 어느 12월...


수업을 듣고 있는 난 오늘따라 좀 나른함을 느꼈다.


이거 히터가 너무 빵빵한 거 아냐?-0-



(평소에는 열심히 함, 오해하지 말기를-_-)


점심 때, 치킨이랑 밥을 너무 많이 먹었나-_-

 

손은 필기가 아닌, 턱을 괴는데 사용됐고...


내 눈은 칠판이 아닌, 학생들을 둘러보느라 바빴고...


내 귀는 교수의 숄레숄레~~가 아닌, 소곤소곤되는 아이들로 향했고...


내 마음은 이 수업이 빨리 끝나기만을 바랄 뿐이고...


이렇게 둘러 보던 중 어느 한 얘와 눈이 마주쳤다.


나의 다소 풀린 눈이 커졌고, 잘못봤나 턱을 괸 손을 내리고 다시 쳐다봤다.


날 보는게 맞다-_-


그러더니, 뚫어져라 쳐다보는 내가 웃긴지, 약간의 미소까지...


(얘 뭐야????????-_-)


난 웃음은 커녕 황당해서 무표정이었다.


쿨하게 웃어줘야 했는데, 또 기회를 놓쳤다-_-


(이쯤되면, 알겠지만 나 순발력이 떨어진다-_- 2편 참조)

 

 

책상을 박차고 일어나며 큰소리로 걔를 향해...........


너 뭐야!!!!!!!!!!!!!!

...를 외치고 싶었으나
난 수업 중에 그럴 깡다구까진 없었다-_-

 

근데 궁금하긴 궁금한데...얘 뭐야???????????

계속 어리둥절한 생각으로 수업이 끝나길 만을...



드디어 수업이 끝나고, 마음을 바로 잡고...


교실 밖으로 나가 누구 기다리는 척 하고,


얘를 기다렸다-_-

나오기만 해봐라 그냥 확!!!!!!!!!

다행히 혼자 나오더라....

(누구랑 같이 나오면, 그냥 보내줬을 듯-_-)

 

그 애 앞으로 가서...당당히...

말을 꺼냈다.


그렇지만, 그 첫마디가 왜 웃었냐는 아니었다.


(그래, 이제 나도 좀 쿨해보자구>0<)

 

나의 레파토리다....


난 누구고, 어떤 교수의 수업을 듣고, 어디서 왔고, 그리고 베풀 줄 알고(이건 제외-_-)


암튼 이런 소개를 한 후 다소 멋쩍은 표정으로....


"우리 커피나 한잔 마실까?"를 날려주면 된다-_-


(아직 낮이었기에, 술은 좀-_-)


다행히 승낙했다 lol


(사실, 이런 승낙보다 실패한 적이 10배는 된다-_- 나 강백호?)

 

룰루랄라~~~


성공하면 이렇게 기분이 좋다, 들뜬다고 할까나...


어느새 나른함은 사라졌다.


사실, 수업 끝나자마자 없어졌다는-_-

(아, 역시 통계 수업은 지루해-_-)

 


커피 마시러 가면서도 난 왜 웃었는지 묻지 않았다


(나 고수?????????-_-)

 

그저, 처음으로 영국와서 모든 게 신기한 듯...(다 익숙해진지 오래지만-_-)


들뜬 말투로 이것저것 지껄이기만 했다.

 

영양가 없는 그런 말들-_-


(어색한건 싫어!!!!!-0-)

 

커피를 마시면서도 나의 촐랑거림은 멈추지 않았는데...


이상함을 느꼈다.

 

처음 날 보고 웃던 모습은 젼혀 볼 수가 없었던 것이다.


(카페 라떼가 맛이 없나? 뭐, 커피 맛이 그게 그거지만-_-)


(핫초콜릿을 시키지 그랬니?)


(아님, 설마 나의 촐랑함 때문에?-_-^^^^)


뭐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모르지만, 어쩔 수 없다.


커피 마시고 빠이빠이 할 수 밖에...-_-

 

(너가 그렇게 진지하게 나온단 말이지...음...)

 

나도 말이 적어졌고...(레파토리가 다 끝났다-_-)


로시(아, 이름은 이 때 말해줬다)도 거의 홀짝거리며 커피만...

 


(아 이쯤되면 전화번호를 물어봐야 되는데...-_-)


하는 생각도 하고 있는데, 분위기상 용기가-_-;

 

왠지 흐지부지될 조짐...


(아, 이 느낌 너무 익숙한데-_-)


이제 커피를 거의 다 마시고...


그냥 빠이빠이 할 무렵....

 

의외로 로시가 먼저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

 

lol

 

어머나, 이건 또 예상 못한 일이....

 

거의 다 포기했는데, 이건 또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거야??????>0<


난 순간에 내 전화번호도 잊었다-_-


말을 더듬거리며, 번호를 기억하려 애쓰는 나의 모습...-_-


(전혀 쿨하지 않잖아!!!!!!!!!!!!)

 


알고보니, 오늘 수업 후 아르바이트를 해야 돼서,

 

시간에 쫓겼단다....그래서 그렇게 꽁해 보였다는...

 

어쩐지 시계를 자주 보더라....-_-

 

(난 또 나 싫어하는 줄 알았지, 휴...)

 

암튼 이렇게 해서 번호 교환을 하고...

 

집에 오는 길은 다시 룰루랄라~~~~

 





몇 주가 흐른 후 진짜 봄이 옴을 느낄 수 있는 그런 날...


 

로시랑 나랑은 아주 잘 맞았다


좋게 말하면, 성격이 활달하고...


나쁘게 말하면, 나를 잘 리드했다-_-


(그래 여기 너네 땅이라 그거지!!!!!!!!!>0<)


뭐, 그렇게 싫지만은 않았다.


아직 런던에 모르는데도 많으니...


너한테 배우지 뭐...

 

근데, 런던말고 희한한 걸 배우게 되었다.

 

살사-_-

 

(나 몸치인데, 살사를???????????)

 

차링크로스에 있는 어느 살사바로 들어갔다.

 

어두운 통로로 내려가 입구 카운터에 가방을 맡기고...


살사바..(어감이 좀-_- 어느 째즈바라고 하면 좀 멋있는데-_-)


발음상 쌀사랑 비슷하다.



더 내려가다 보니, 사람이 많았다.


하나같이 쫙 붙는 셔츠에 레이스가 현란하게 붙어 있는...

 

그런 레이스가 아랫단만 넓은 바지까지 이어졌다-_-

 

이건 무슨 시츄에이션-_-

 

얼떨결에 따라왔지만, 이건 정말 내스타일 아니라구!!!!!!!!

 

우선 난 복장 불량이다.


저런 레이스 달린 옷은 평생 입어본 적이 없다구>0<!!!!!


로시는 코트를 입고 있어서 몰랐는데,


벗고나니 세미 살사 복장이다-_-


(나를 속이다니....-_-^^^^^^)

 

지금까지 리드를 당해왔으니, 결국 이렇게 당하나 생각할 때쯤...


내 손을 잡고 무대 위로 이끄는 로시-_-


(생각할 틈을 달라구-0- !!!!!!!!)


다행히 좀 어둡고, 사람도 많고...


그래서 그렇게 많이 쑥쓰럽진 않았다.


그런데, 아무리 둘러봐도 청바지는 나 뿐이다-_-



영화에 나오는 춤을 처음 배우는 순진한 사내처럼-_-


로시의 발을 밟는 실수는 안했지만,

 

스텝이 엉겨 내가 내 발은 몇번 밟았다-_-


조금 익숙해지고, 스탭도 맞고, 허리도 잘 돌아가고...


(살사라는 춤, 허리를 무지막지하게 돌린다-_-)


암튼 이렇게 익숙할 때쯤...

더 당황했던 일은 그 다음에 펼쳐졌다.


좀 시간이 지나니....


파트너 교체가 시작되었던 것이다-_-

 

이거 뭐야????????????????????

 

(살사는 이런거야???????)


(진작에 알려주지!!!!!!)


복장 불량이란 것을 살사바 전체에 광고하는 꼴이잔아>0<!!!!!!!!!!

 

노래 한소절 바뀔때마다 바뀌는 파트너-_-

 

바뀌는 파트너마다 나를 보고 미소를 보이고...

 

(이 미소는 나의 엉성한 스탭과 복장불량이 그 이유리라-_-)

 

로시, 너 가만 안두겠어...라는 생각이 조금 들었지만,

 

어느새 재미가 붙었다(나의 놀라운 적응력-_-)

 

그런데, 춤을 추며 주변을 보니,


옆 라인부터, 아줌마들이 단체로 왔다ㅜ.ㅜ

 

(아, 여기서 파트너 교체 그만-0-!!!!!!!!!!!!!!!)

 

결국 여러 명의 아줌마를 거쳤다-_-

 

듣도 보지 못한 혀를 심하게 굴리는 스페인풍의 노래가 멈추자,


모두들 박수를 친다 -_-;


나도 지쳐, 자리에 앉아 맥주를 들이키며, (여긴 맥주도 코로나-_-)

 

땀을 식힐 때쯤....저기 어둠을 뚫고 로시가 온다.

 

파트너 교체할 때 '어, 어, 어,,,,'하며 헤어진 후,


30분만에 보는 로시...

 

이런 살사바의 룰-_- 을 가르쳐 주지 않았던 로시....


나를 복장 불량으로 웃음거리로 만들었던 로시...





욱하는 마음에 엄한 소리가 나올 뻔 했지만,


반가운 마음이 조금 앞섰다-_-


(여기에 아는 사람은 로시뿐이라구-_-)

 

하지만, 로시의 다음 한 마디로 나의 마음은 완전히 녹았다.


그건...

 

"너랑 오늘 살사 배울려고 미리 수강료 내고 계획을 세운거야"

 

이거 공짜가 아니었던가-_-


아니, 이런 생각보다...


나와 살사를 배우려고 이런 계획을 세운 스위트한 로시...라는 기특한 생각.


미리 말했다면, 당연히 안 갈 것을 알기에 그랬다고....


(너무 나를 잘아는데-_-)


하지만, 결과적으로 복장 불량 상태로 살사를 췄다는 것을 의미.


-_-





나름대로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평생동안 어디 가서 춤을 배워 본 적이 없으니-_-


지금은 다 잊어 그 시절(?) 살사 스탭이 나오지 않겠지만,

오늘 한번 벽을 붙잡고 한번 연습해 봐야겠다.


로시를 추억하면서...-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