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가 되기 전의 돼지들 왠지 짠하다.돼지고기가 되기 전의 돼지들 왠지 짠하다.

Posted at 2017.10.12 19:43 | Posted in 일상 생각 & 의견 & 아이디어/시각 & 의견 & 생각

 제주여행 중 도로에서 만난 트럭 위의 돼지들...

왠지 짠하더라구요.

살이 쪄서 이제 고기가 될 운명인 돼지들이었거든요.





돼지들이 가득한 트럭~

좁은 트럭 위에서 이리 흔들리고 저리 흔들리고~

조만간 고기가 될 운명을 이들은 알까...





나도 돼지고기를 먹지만...

왠지 이 모습을 보니 돼지고기가 먹기 싫어지더라구요.

왜 베지테리안이 생기는지 알거 같았습니다.

그리고 옥자 영화 속 소녀의 심정도 이해가 갔구요.

솔직히 옥자 볼 때는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점점 생각에 잠기게 되는...

한동안 돼지고기 못 먹을듯 해요.

물론 누가 삼겹살 구워주면 맛나게 먹을거 같긴 하지만...





근데 이 때 왜 더욱 찡 했냐면...

노래가 발라드...제가 알기론 지디 목소리의 노래인데요.

돼지들의 움직임이랑 같이 들으니 더 슬프게 느껴지더라구요.

근데 지디가 컨셉을 바꿨나요?

예전에 하트브레이커인가 그거 할 때 좋았는데...

여하튼 한번 위의 영상 보세요ㅎㅎ

찡해요 ㅠ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