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증자? 무상증자? 어느게 주가에 좋을까?유상증자? 무상증자? 어느게 주가에 좋을까?

Posted at 2017.09.03 10:34 | Posted in 일상 생각 & 의견 & 아이디어/금융 & 주식 & 부동산

주식투자 하다 보면 증자 한다는 말이 종종 나옵니다.

증자긴 증자인데 또 유상증자 또는 무상증자라는 말이 나오죠.

조금 생소한 단어일 수 있는데 한번 이 단어들에 대해 알아볼게요.





우선, 증자의 뜻은요.

자본이 증가한다 라고 보면 됩니다.

기업의 자본이 증가하다니 그럼 어떻게 증가할까요?

네 맞습니다. 기업에 돈이 들어왔다는 뜻이에요.





기업에 돈이 들어오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는데요.

매출이 높아져서 수익이 발생할 때, 투자한 곳의 투자수익금이 발생할 때 등이 있구요.

증자를 해서 대표자나 다른 사람들이 기업에 돈을 넣을 때도 있습니다.

증자는 바로 이 대표자나 다른 사람들이 돈을 넣을 때를 말하죠.

이 때, 기업은 돈을 넣은 사람들에게 주식으로 그 증서를 대신 줍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유상증자는 뭐고 무상증자는 뭘까요?

유상은 한마디로 유료라는 뜻입니다.

즉, 돈이 받고 주식을 준다는 뜻입니다.

무상은 그 반대로 돈을 받지 않고 주식을 주는 경우죠.




아마 왜 주식을 주는데 돈을 받지 않고 줄까 의문인 사람이 있을텐데요.

이것은 잠시 뒤에 설명하구요. 

순서대로 유상증자부터 설명해볼게요.


유상증자는 돈을 받고 주식을 더 발행하는 것이라고 말씀드렸는데요.

주식투자할 때 유상증자는 해석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즉, 어떤 유상증자는 주가가 오를 수도 있고, 혹은 그 반대가 될 수 있죠.





만약 유상증자를 하는데, 그 회사의 대표자 또는 임원들이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럴 때는 주가가 오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회사의 사정을 잘 아는 사람들이 주식을 더 많이 배정을 받은 것이기 때문이죠.

물론, 단순한 수요와 공급 법칙에 따르면 주식의 수가 증가하기 때문에요.

 어떤 증자든 주가하락 가능성이 있어요.


만약 3차 배정이라고 해서요. 

그 회사의 대표자나 임원이 아닌 일반 개인투자자에게 유상증자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럴 때는 주가하락 위험이 좀 더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여기서도 고려할 사항이 있어요.

기존 주주들과 3차배정으로 신규 주식을 받은 주주들 사이의 주가 변동이 다를 수 있거든요.

가령 유상증자를 하는데 기존 주가보다 낮은 가격에 한다면 신규 주주들은 이득을 볼 수 있구요.

이럴 경우, 기존 주주들은 손해를 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럼 무상증자를 살펴볼까요?

무상증자는 무상으로 주식을 주는 것인데요.

주식을 누구에게 주냐!! 그건 바로 기존 주주들입니다.

가령 한주당 몇주씩을 더 준다 이런 말이 나오거든요.

기업의 가치는 그대로인데 주식 수만 늘어나기 때문에 주가는 하락합니다.


그런데 주가 하락을 하다가 상승하는 경우도 있어요.

주식의 수가 증가해서 거래가 활발해지는 경우가 있구요.

배당 대신에 주식으로 주는 기업들도 많거든요.

이럴 경우, 수익이 꾸준히 나는 기업이라는 인식 때문에 주가에 호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상 증자, 유상증자, 무상증자에 대해 설명드렸는데요.

어떤 증자라도 100% 오르거나 100% 떨어지거나 하는건 없습니다.

그러니 기존 사람들의 떠도는 말을 너무 맹신하지 말고 안전하게 투자하시길 바랍니다.